자립생활의 정의 및 역사
HOME 자립생활 자립생활의 정의 및 역사

자립생활의 정의

자립생활은 장애인들이 자신의 삶을 스스로 선택하고 조정하고, 자신의 삶의 전부를 관리하는 일로서 장애인들이 언제 어디서나 자신들이 영위할 수 있는 자유를 누릴 수 있음을 뜻한다. 또한 장애인의 자립생활이란 장애인들이 스스로 자신의 삶을 선택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필요한 기술과 원조를 제공하는 일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즉, 장애인의 자립이란 장애인 자신이 가지고 있는 능력을 최대한 활용하여 직업적, 경제적으로 자립적인 생활을 영위하는 것을 의미한다.

자립생활의 역사

장애인의 독립생활(independent living)은 본인 스스로가 자신의 삶의 선택권과 결정권을 가지고 일상생활을 판단하고 관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독립생활의 형성과정은 미국과 일본 등 복지선진국에서 태동되어 인권 및 시민운동 차원에서 시작되었다.

자립생활의 기원은 1972년 자립생활센터(Center for Independent Living)의 성립과 함께 캘리포니아 버클리에서 시작되었다.
CIL(Center for Independent Living)은 장애인이 자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고 자신의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제반 생활여건을 향상시킨다는 목적을 가지고 서비스와 권익옹호 양자를 결합한 지역사회중심의 소비자에 의해 운영됐던 최초의 조직체이다.

그 역사는 캘리포니아대학 버클리 캠퍼스에 재학 중인 장학생에 대한 코웰병원의 입원환자 프로그램과 더불어 시작되었다.

캘리포니아대학 버클리 캠퍼스와의 연결로 인하여 캘리포니아주 재활국을 버클리 캠퍼스에 재학 중인 장애학생들이 캠퍼스내의 코웰병원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해주는 코웰활자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되었다. 얼마 후 주 정부의 지나친 간섭에 분노하게 된 장애학생들은 코웰환자 프로그램에 대한 대안을 찾으려고 시도하였다.
이러한 시도는 1968년 지체장애학생 프로그램(Physically Disabled Students Program)으로 발전되었다.

당시 서비스 내용을 살펴보면, 주택(경사로 및 구조/실내장식 변경), 복지 서비스, 공적부조, 의료보호 및 기타 장애인이 주 혹은 연방정부로부터 받을 수 있는 복지 혜택에 대한 상담, 휠체어 수리 및 학생활동을 위한 특수 장치 차량의 제공을 통한 접근성 확보 등이다.

놀뫼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NOLME CENTER FOR INDEPENDENT LIVING)

놀뫼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지난 2010년 5월부터 중증장애인의 인권회복과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기 위하여 자립생활의 이념과 철학에 입각한 비장애인과의 통합과 사회참여를 목표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또한 중증장애인이 지역사회에 참여하여 자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사회의 차별적 구조를 변화시키고 장애인의 역량강화를 목적으로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특히 장애인의 권익신장과 역량강화를 위해 자립생활교육 및 동료상담, 권익옹호, 정보제공등을 실시하고, 중증장애인이 자기선택권을 가지고 지역사회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활동보조인 파견, 자조모임운영 등을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장애인들이 단순한 서비스의 대상이 아니라 장애인 문제의 주체임을 선언하며, 장애인당사자에 관계되는 모든 것에 대하여 참여와 자기결정을 원칙으로 조직적, 개인적 역량강화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장애인의 권익증진 및 참여를 통해서 사회적 접근성을 제공함으로써 균등한 기회와 보장과 자립을 지원하고자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여, 장애인의 전인적 재활자립과 복지증진에 기여하는 장애인자립생활센터로서의 역할을 수행함에 있습니다.


놀뫼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  |  대표 : 김주헌  |  사업자번호 : 308-80-05385  |  주소 : 충남 논산시 부적면 계백로 1546번길 38 별관2층
Tel. 041-732-7142  |  Fax. 041-734-7098  |  E-mail : nmcil2011@naver.com

Copyright © 놀뫼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 All rights reserved.